삼양사, ‘차이나플라스 2019’ 참가… 글로벌 자동차·가전 공략

 
 
기사공유
/사진=삼양사
삼양사가 차별화한 고기능성 소재를 앞세워 중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자동차, 가전 업계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양사는 21~24일 중국 광저우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19’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차이나플라스는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플라스틱 및 고무 산업박람회다. 지난해에는 40개국에서 4000여개 기업이 전시에 참여하고 약 18만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방문했다.

삼양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과 복합소재를 기반으로 자동차 및 가전 제품에 특화된 스페셜티 소재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자동차 부품 소재 시장을 겨냥한 ▲폴리카보네이트(PC) ▲전기차·경량화 ▲열가소성 엘라스토머(TPE) 등 3개 존과 가전 시장에 특화된 ▲메탈리너스 존을 구성했다.

이외에도 ▲이소소르비드 ▲패키징 ▲이온수지 존 등을 마련해 글로벌 시장에 삼양그룹 전체의 화학 소재 기술력을 선보인다.

폴리카보네이트, 전기차·경량화, TPE 존에서는 자동차 내외장 부품, 전장 부품, 헤드램프 부품, 파노라마 선루프 프레임 등 소형 부품부터 대형 모듈에 이르는 다양한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스페셜티 PC와 이를 활용한 EP컴파운드 소재, 복합소재 관련 삼양사의 기술력이 집약됐다.

메탈리너스 존은 금속 재질 느낌의 EP소재 브랜드인 ‘메탈리너스’가 적용된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을 선보여 해당 소재의 강점을 직관적으로 전달한다.

메탈리너스는 플라스틱 자체에 고객이 원하는 색상과 금속 질감을 모두 구현한 소재다. 도장, 도금 등 추가 공정이 필요 없어 고객사의 생산 비용을 낮추고 정교한 디자인의 제품을 쉽게 만들 수 있다. 또한 도장 및 도금 공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도 줄어 친환경적이다.

삼양사 관계자는 “자동차와 가전 업계의 최신 트렌드에 맞춰 삼양사의 스페셜티 소재와 기술력을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가전 업계에 삼양사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컴파운드 전문 기업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85하락 2.9811:25 10/17
  • 코스닥 : 647.60하락 4.3611:25 10/17
  • 원달러 : 1186.10하락 1.711:25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25 10/17
  • 금 : 58.80하락 0.6211:25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