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은행, 경제 어려운데 최대이익… 자영업 지원 늘려야"

 
 
기사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시중은행장과 20일 만나 손쉬운 이자수익 대신 소상공인·자영업자에의 투자를 통한 상생에 힘써 줄 것을 강력히 당부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연 금융지원위원회에 참석해 실물경제가 어려운데 은행은 최근 사상 최대의 이익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는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비 올때 우산 뺏기'로 비칠 수 있다"며 "은행들은 이러한 우려를 감안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에 더욱 신경써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기부 장관이 위원장인 금융지원위원회는 민관이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협의체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측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김현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 등이, 은행권에서는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KEB하나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등 민관을 대표한 인사(위원회 위원) 25명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연대보증 폐지와 관련해 우려됐던 정책금융기관의 소극적인 금융행정 문제가 크지 않았다"며 "금융계 전체로의 확산을 위해 금융업계의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2년부터 정책금융기관에서 이뤄지는 연대보증 폐지에 착수, 지난해 4월 신규 대출·보증에 대한 연대보증까지 폐지 범위를 넓히고 있다. 2022년까지 기존 대출·보증의 연대보증도 없애기로 했다.

하지만 민간에서는 신용·담보 대출의 연대보증이 이뤄지고 있다. 이는 정부가 강제할 수 없는 사안이기에 박 장관이 정부를 대표해 민간에 자발적으로 참여를 요청한 것이다.

이날 민관은 중소기업의 자금 활로 정책도 마련했다. 신용보증기금과 6개 시중은행은 2500억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을 통한 담보대출 업무협약을 맺었다.

중소기업은 납품대가로 외상매출채권을 받은 경우 만기가 도래하기 전 매출채권보험을 담보로 은행에서 자금을 빌릴 수 있다. 또 ‘제2벤처 붐’을 확산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6개 은행은 1000억원 규모 예비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계의 의견이 민간금융의 정책전환을 위한 모멘텀이 되길 바란다"며 "어느 때보다 민관의 협력과 자금의 선순환이 필요하다. 소상공인, 창업기업, 성장기업을 위한 맞춤형 금융 지원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