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 KIC, 특허소식에 강세 마감… "글로벌신약 개발할 것"

 
 
기사공유
/사진=에어프로젠 홈페이지 캡처

'제2의 셀트리온'로 불리는 에이프로젠 KIC가 혈액암 치료제로 개발 가능한 항체 특허 소식에 급등세로 장을 끝냈다.

에이프로젠 KIC는 20일 장 마감 기준 전 거래일보다 595원(17.47%) 오른 4000원에 마감했다. 이는 항-CD43 항체와 암 치료 용도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히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날 에이프로젠 KIC는 '항-CD43 항체 및 암 치료 용도' 특허를 획득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혈액암 치료제로 개발 가능한 항체에 관한 국내 특허"라며 "계열사인 에이프로젠과 협력해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혈액암은 림프종, 백혈병, 골수종 등 혈액 내 세포에서 암이 발견되는 것으로 여러가지 환경 요인과 고령화 영향으로 환자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국내 혈액암 발생자 수는 2010년 7461명에서 2016년 1만29명으로 1.3배가량 증가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