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신규 CI 'HMM'으로… 사명변경도 검토

 
 
기사공유

새 CI가 적용된 선박.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새로운 도약과 출발을 위해 신규 CI를 내걸었다. 20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날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는 ‘현대상선 CI 선포식’이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재훈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신규 CI는 기존에 사용하던 ‘HMM’(Hyundai Merchant Marine) 문자를 바탕으로 리뉴얼한 것이다. 해운선사를 직관적으로 표현했고 동시에 대한민국 대표 선사로서의 자신감을 나타냈다. 상단의 붉은 라인과 규모감이 느껴지는 HMM은 해가 떠오르는 수평선을 가르며 전진하는 거대한 선박의 정면을 형상화한 것이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국내에서 한글 표기를, 해외에서 영문 브랜드를 사용했지만 이번 신규 CI 선포와 함께 국내외 모두 통합된 ‘HMM’ CI를 사용한다.

배재훈 사장은 기념사에서 “그동안 쌓아온 저력을 바탕으로 우리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 2022년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선사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각오를 다지자”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2016년 8월 현대그룹에서 완전 분리된 이후 독자적인 브랜드 사용을 검토해 왔다. 앞으로 사명을 변경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96상승 9.1115:04 06/27
  • 코스닥 : 695.38하락 13.9915:04 06/27
  • 원달러 : 1157.80상승 1.215:04 06/27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15:04 06/27
  • 금 : 64.29상승 0.9115:04 06/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