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공시지가 올라 재산세 부담 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의 공시지가 인상에 따라 재산세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했다. 특히 고가주택이 몰린 서울 시민은 10명 중 9명이 재산세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20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전국 152개 지자체와 6680가구 중 67.9%는 공시지가 인상으로 재산세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시도별로 서울 거주자의 응답률이 가장 높은 79.6%를 기록했다. 그다음으로 세종 72.2%, 제주 71.4%, 대구 69.1%, 광주 68.2%, 경기 66.9% 순이었다.

서울에서는 강남3구인 서초(93.6%)와 송파(91.2%), 강남(91.2%)이 1~3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영등포(90.2%), 마포(87.2%), 동대문(87.1%), 용산(86.7%) 순이었다. 올해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과천은 재산세 부담이 클 것이라는 응답이 88.2% 나왔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