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전기요금 인상 고려 안해… 여름 전 누진제 개편”

 
 
기사공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한국전력 적자 문제로 불거진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에 대해 “한전 적자 때문에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건 고려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성 장관은 이날 세종청사 인근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전의 적자와 요금은 일률적으로 같이 다룰 문제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전의 적자는 회사 상황과 국제유가 등 원료 가격 문제, 다른 정책적 내용, 전력요금체계 문제 등 고려해야 할 상황이 많다는 것이다.

성 장관은 “현재로서는 특별히 전기요금 조정 예정은 없다”며 “검토할 시점이 된다면 그때 해 보겠다”고 부연했다.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누진제 개편에 대해선 “누진제 개편을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하고 있다”며 “여름이 오기 전에 해야 하고 프로세스가 있어서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