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이 왔다갔다"… 메이비, 단유 후유증 앓았다?

 
 
기사공유
메이비 단유 후유증. /사진=SBS 방송캡처

윤상현과 메이비가 첫 부부싸움이 폭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너는 내운명 시즌2'에서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그려졌다.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그려졌다. 아침부터 메이비는 아이들의 사과를 준비, 하지만 윤상현하고는 대화를 서먹하게 했다. 윤상현이 아내의 눈치를 보더니 기분이 어떤지 질문, 메이비는 "마음이 가볍지 않다"고 했다.

윤상현은 "단유 후 아내가 감정기복이 찾아왔다"며 호르몬 변화로 단유 후유증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메이비는 "예전에 터질듯한 답답함에 여행을 떠나려 했는데 갈데가 없더라"면서 "아무것도 없었을 때 외롭고 슬플 때 찾아가는 곳은 휴게소라더라"며책에서 본 구절을 전했고, 윤상현은 "책 내용은 말 잘듣는다, 나랑 부부싸움을 많이 한 것은 내 얘기를 안 들으려 할때"라면서 "너는 네 생각이 다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 그런걸 고집이라 한다"고 했다.

이에 메이비 표정이 싸늘해졌다. 서운함이 밀려온 듯 "난 오빠 말이 틀리다고 생각한 적 없다"면서 "난 결혼해서 고집을 피워본적이 없다"면서 사소한 감정 차이로 부부싸움이 시작됐다.

윤상현은 속마음을 털어놓지 않고 쌓아두는 메이비가 못내 서운했던 것. 그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너 혼자 풀려고 하고, 힘든 얘기를 안 하지 않냐. 밖으로 표출해야 어느 정도 풀리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윤상현은 "메이비는 본인이 힘들다는 얘기를 죽어도 안 한다. 신혼 초에도 그런 얘기를 좀 하라고 그랬었다"라며 "말을 해야 해소가 되는데, 메이비는 안 그런다. 혼자서 삭히는 편이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이후 윤상현은 메이비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김포 공항으로 향했다. 메이비가 "공항은 나한테 있어서 여행"이라고 했기 때문.

이에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는 세 자녀를 데리고 외출, 공항에서 힐링 타임을 가졌다. 윤상현은 메이비에게 "이제 공항에 놀러 오지 말고 여행을 가자"라고 얘기했다.

메이비는 "과거엔 혼자 공항에 갔었는데, 이번에 갔을 땐 내 옆에 가족들이 있더라. 내가 내 아이들만 보고 있었다. '아 나한테 이렇게 가족이 있었지, 그때처럼 혼자가 아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좋아졌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남편을 더욱 믿게 됐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그때는 꼭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남편한테 얘기해야지' 그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결국 윤상현은 아내의 진심을 듣고 눈물을 훔쳤다. 그는 "메이비가 참 외롭게 살았다는 걸 결혼 초에 많이 느꼈다"라며 "언제 한번 공항에 데려가나 했는데, 이번에 처음 데려가서 미안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23:59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23:59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23:59 06/19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23:59 06/19
  • 금 : 61.22상승 1.323:59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