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 김성태 의원 딸, 소환 조사… "부정채용 몰랐다"

 
 
기사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9일 김 의원의 딸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김 의원의 딸은 조사에서 부정채용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은 입사지원서를 내지 않았음에도 합격 처리가 됐고, 이후 적성검사를 건너 뛴 인성검사에서 'D형'을 받아 불합격 대상임에도 최종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1월 민중당, KT새노조,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이 김 의원을 고발하면서 KT 채용비리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KT의 2012년 상·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같은 해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총 12건의 부정채용이 일어났다고 보고 당시 이 회사 실무자부터 책임자를 모두 기소했다.

지난달 인재경영실장이었던 김상효 전 상무와 서유열 전 홈고객부문 사장이 연이어 구속기소됐고, 지난 9일에는 당시 최고 '윗선' 이석채 전 회장도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18상승 11.0110:52 10/16
  • 코스닥 : 651.09상승 4.2910:52 10/16
  • 원달러 : 1186.30상승 1.110:52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52 10/16
  • 금 : 59.42하락 0.6110:52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