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배달 편' 영상 공개

 
 
기사공유
오비맥주의 발포주 신제품 ‘필굿’(FiLGOOD)이 ‘갑분굿’ 광고 시리즈 세 번째 영상인 ‘배달 편’을 22일 SNS를 통해 선보인다.

필굿 광고 시리즈의 테마인 ‘갑분굿’은 갑자기 분위기가 좋아진다는 의미로 기존 젊은 층 유행어인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를 재미있게 바꾼 신조어다. 일상 속 각종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을 필굿과 함께 날려버리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번 광고는 배달원에게 황당한 요구를 하는 이른바 ‘진상 고객’을 소재로 삼았다. 남자 배달원은 치킨을 배달하러 간 집에 도착해 초인종을 누른다. 주문자는 친구와 전화 통화를 하며 배달원을 무시하는 태도로 치킨을 가져간다.

통화에 열중해 계산도 바로 하지 않던 주문자는 계산이 끝나자 쓰레기 봉투를 내밀며 대신 버려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다. 주인공이 당황한 표정으로 항의조차 못하고 있을 때 필굿의 고래 캐릭터 ‘필구’가 등장해 분위기를 ‘갑분굿’으로 전환시킨다. 주인공은 결국 곤란한 상황을 벗어나 집에 돌아가 친구들과 함께 필굿을 즐긴다.

전편인 ‘미용실 편’, ‘새치기 편’과 동일하게 이번 광고에도 ‘갑분굿’의 순간에 소비자에게 친숙한 음악인 제임스 브라운의 “I Got You(I Feel Good)”를 BGM으로 활용해 재미와 친근감을 더했다.(I Feel Good)

‘일상 속 이야기’를 소재로 삼은 갑분굿 시리즈 광고는 젊은층에 긍정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미용실에서 일어난 실화를 유쾌한 스토리로 재현한 ‘미용실 편’은 현재까지 유튜브 조회수 130만뷰를 돌파하며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필굿’(FiLGOOD)은 시원하고 상쾌한 아로마 홉과 감미로운 크리스탈 몰트를 사용해 맛의 품격과 깊이를 더한 발포주다. 소비자들이 맥주와 혼동하지 않도록 제품 패키지 전면에 ‘Happoshu’(발포주의 영어표기)라는 문구를 표기, 제품의 카테고리를 명확히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1 06/19
  • 금 : 61.22상승 1.3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