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신도시 트램사업 속도… 국토부·지자체 등 역할분담 명문화

 
 
기사공유
위례신도시 중앙광장. /사진=김창성 기자
위례신도시 트램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위례신도시 트램 사업은 지난해 7월 공공사업으로 전환해 추진하기로 결정된 바 있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해당 지방자치단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위례신도시 트램사업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MOU를 통해 관계기관 간의 역할분담이 최종 명문화됐다.

국토부는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권자로서 관계기관 간 이견을 중재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총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서울시는 사업 시행기관으로서 설계·건설·운영 등을 추진하고 위례신도시 택지개발 사업 시행자인 LH·SH·경기도·송파구·성남시 등은 실제 트램 건설에 소요되는 사업비를 부담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위례 트램 사업은 현재 중앙투자심사 등이 진행 중”이라며 “연내에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