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故 조양호 전 회장에 퇴직금 400억원 지급

 
 
기사공유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사진=대한항공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으로부터 약 40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다. 대한항공이 한진그룹 계열사 중 퇴직금 수준이 가장 높고 근속연수도 많아 이 같은 금액이 산정된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달 말 고 조양호 전 회장의 퇴직금 약 400억원을 대표 상속인에게 지급했다. 다만 유족의 뜻에 따라 퇴직 위로금은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조양호 전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약 45년을 근무했다. 그는 지난해 그룹 계열사 5곳에서 연봉 107억원을 받았다. 가장 많은 연봉을 지급한 대한항공의 경우 약 27억원의 보수와 약 4억원의 상여금을 지급했다. 지주사인 한진칼은 지난해 고 조양호 전 회장에게 약 26억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이외에도 고 조양호 전 회장에게 지난해 연간 보수로 한진 약 11억원, 한국공항 약 23억원, 진에어 약 15억원 등이 지급됐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71상승 7.9818:03 06/18
  • 코스닥 : 714.86하락 4.2718:03 06/18
  • 원달러 : 1185.80하락 0.718:03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8:03 06/18
  • 금 : 60.74상승 0.8418:03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