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격주 ‘주 4일 근무’ 도입… 최태원의 혁신

 
 
기사공유
/사진=이한듬 기자
SK그룹이 국내 대기업 최초로 격주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한다. 구성원의 워라밸과 행복가치를 높이기 위한 최태원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SK에 따르면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는 한 달에 두번 금요일에 쉬는 격주 ‘주 4일 근무’를 시행 중이다.

지난해 말부터 시범운영을 거쳤으며 올해 1분기부터 본격 시행, 둘째주와 넷째주 금요일을 쉬도록 했다.

다만 휴일이라도 중요한 일정이 있다면 출근하거나 당번을 운영한다. 아울러 휴무 일정은 근무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1년 단위로 정하기로 했다.

SK는 주 4일 근무제를 계열사별 여건에 따라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전사적 차원의 도입은 어려울 전망이다.

생산직 비중이 높은 계열사의 경우 주 4일 근무가 현실적으로 시행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32상승 12.1511:04 10/16
  • 코스닥 : 651.49상승 4.6911:04 10/16
  • 원달러 : 1185.70상승 0.511:04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1:04 10/16
  • 금 : 59.42하락 0.6111:04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