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 버닝썬 윤모총경 만남 의혹에 "개인적 사안"

 
 
기사공유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버닝썬 게이트’ 수사와 관련해 ‘경찰총장’ 윤모 총경과 사건이 불거진 후 만남 시도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본질과 관련 없는 개인적 사안”이라고 말했다.

민 청장은 21일 오전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버닝썬 수사가 불거진 이후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 총경과의 접촉 시도가 있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사건에 있어서 압수수색이나 그런 것들이 어떤 범위로 제한되고 어떤 절차를 통해 공개돼야 한다는 판례들이 굉장히 많이 나와 있고, 그것을 지켜야 하는 것은 수사기관의 본분"이라고 말했다.

또 "그런 것에 비춰보면 수사 관련 내용이 아닌 것 아니냐. 수사과정을 통해 확보된 자료들이 어떻게, 수사사항과 직접 관련 없는 것들이 공론화되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민 청장은 그러면서 "수사 사항과 직접 관련 없는 개인적인 부분들이 공론화되는 것은 프라이버시 침해나 인권 문제가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며 "수사의 금도가 잘 지켜져야 할 것"이라고 검찰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버닝썬 수사 자체에 대해 "미비한 부분이 있는지를 재검검하겠다"면서 부실수사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제보자의 협조 문제 등 그런 부분이 있어 몇 가지는 시간이 조금 걸리는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은 추후에 계속 수사를 철저히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문제가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을 찾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 나름대로 철저히 했다고 본다"면서도 "미진한 부분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4.99상승 6.8210:28 10/16
  • 코스닥 : 650.14상승 3.3410:28 10/16
  • 원달러 : 1186.60상승 1.410:28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28 10/16
  • 금 : 59.42하락 0.6110:28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