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웅의 여행톡] 평요고성, 中 산시성 여행명소 된 이유

 
 
기사공유
평요고성 남문과 성벽. /사진=박정웅 기자
옹성 구조의 요새화된 출입문. /사진=박정웅 기자
옛 마을을 찾는 여행의 재미는 쏠쏠하다. 천천히 걸으면서 그곳 사람들의 느긋한 삶을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여행은 의미가 있다. 촌각을 다투는 세상에서 이 시간만큼 자신을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산시성(山西省) 진중시(晋中市)에는 고대로부터 시간이 멈춘 듯한 곳이 있다. 198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핑야오고성(平遥古城·평요고성)이 그곳이다.

성벽에서 이어지는 평요고성 골목. /사진=박정웅 기자
남문 성벽에서 바라본 평요고성. 멀리 고성의 중심인 시루가 보인다. /사진=박정웅 기자
평요고성은 500년 중국왕조의 건축양식과 도시계획의 변천과정을 잘 보여주는 옛 마을이다. 이보다 앞선 14세기에 한나라시대의 고대도시 유적이 발견돼 이곳 평요현이 아주 오래 전부터 중요한 도시였음을 방증한다.

14세기에 세워진 성의 둘레는 6㎞에 달한다. 성의 전체 조감은 전형적인 거북이 모양이다. 다른 성과 다른 점은 대문에 있다.

기본 4개의 대문에다 풍수에 따라 거북이 머리와 꼬리 부분에 대문을 추가, 총 6개의 출입문을 설계했다. 6개의 요새화된 출입문과 72개의 보루가 성벽을 따라 서 있다.

평요고성 성벽. 성벽을 따라 걸으면서 고성 안팎을 조망하는 여행객이 많다. /사진=박정웅 기자
해설사가 평요고성을 설명하고 있다. 평요고성은 장방형의 구조다. /사진=박정웅 기자
평요현이 속한 진중(晋中)은 특히 진상(晋商)의 발상지로, 오래 전부터 부를 축적한 도시로 유명하다. 1824년 설립된 중국 최초의 금융기구인 일승창(日升昌)이 평요고성에 자리한다.

일승창과 더불어 평요고성에서 둘러볼 곳은 관아였던 평요현서, 시장을 관리하는 망루인 시루, 남문 등이 있다.

평요고성은 지역민의 생활공간이다. 식당, 노점, 객잔 등 여행객을 위한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성의 동쪽과 서쪽, 남쪽과 북쪽을 잇는 대로가 잘 정비돼 있다. 미로처럼 꼬리를 문 비좁은 골목길들이 이 대로와 맞닿아 있다.

19일(현지시간) 중국 관광의날을 맞아 많은 인파가 평요고성을 찾았다. /사진=박정웅 기자
평요고성에서 도삭면 조리과정을 지켜보는 여행객들. 진중시가 속한 산시성은 면 요리가 발달된 곳이다. /사진=박정웅 기자
성벽에 올라 걸으면서 평요고성을 조망하는 것이 좋다. 다만 그 거리가 길고 일부 구간은 폐쇄된 점은 주의해야 한다.

성이 장방형 구조인 까닭에 성의 한복판에 우뚝 선 시루를 염두에 두고 골목투어를 하는 것도 좋겠다. 서문 인근에서 전동카트를 이용하면 평요고성을 보다 편하게 둘러볼 수 있다. <취재협조=뚱딴지여행>
 

산시성(중국)=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