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유선, 김혜수 문자에 오열한 이유?

 
 
기사공유
유선 김혜수. /사진=최화정의파워타임 캡처

배우 유선이 김혜수의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오늘(21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어린 의뢰인'의 두 주연 배우 유선과 이동휘가 출연했다.

특히 유선은 김혜수로부터 위로를 받은 사연을 언급하며 "김혜수 선배님과 한 방송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내가 '어린 의뢰인'을 촬영 할 때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드라마를 같이 찍고 있었다. 김혜수 선배님에게서 '요즘 바쁘다고 들었는데 힘내'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응원의 문자가 와서 감사해 전화를 드렸다. '유선씨 많이 힘들죠?'하는데 복받쳐 와 울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은 무슨 연유인지도 모르시고 함께 울어주셨다. 한참 오열했었는데 너무 위로가 됐다. 그 마음이 느껴졌다"며 "아이들을 힘들게 하는 장면을 앞두고 있어서 마음도 무거웠는데 선배님이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시면서 같이 아파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전했다.

'어린 의뢰인'은 인생 최대 목표는 오직 성공뿐인 변호사가 7세 친동생을 죽였다고 자백한 10세 소녀를 만나 뒤늦게 진실을 파헤치는 영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18:01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18:01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18:01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8:01 10/23
  • 금 : 58.95하락 0.43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