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전문가 "미·중 무역분쟁, 국내 금융시스템 리스크 키워"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금융전문가들이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 국내 경제 성장세 둔화를 꼽았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금융 시스템의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 기업실적 부진 등이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금융업권별 협회, 금융·경제 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 투자 담당자 등 총 96명이 지난 4월22일부터 5월14일까지 응답자별로 5개의 리스크 요인을 중요도 순으로 응답했다.

전문가들이 응답한 5개 항목을 빈도 수에 따라 정리해 보면 미·중 무역분쟁 심화(67%),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66%), 기업실적 부진(44%), 부동산 시장 불확실성 (44%), 가계부채 누증(43%) 순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들이 1위로 언급한 항목으로는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가 2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중 부역분쟁 문제가 21%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기 둔화, 가계 부채 누증도 각각 11%, 9%로 높게 나타났다.

리스크 요인의 발생 시계와 관련해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기업실적 부진,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 등은 대체로 단기(1년 이내), 부동산 시장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누증은 중기(1~3년 사이)에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리스크로 인식됐다.

리스크 발생 시 영향력을 보면 기업실적 부진, 미·중 무역분쟁 심화,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는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이 비교적 큰 리스크로, 부동산시장 불확실성, 가계부채 누증은 중간 정도의 영향력을 미치는 리스크로 나타났다.

다만 단기(1년 이내)에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는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높다'고 본 전문가 비율은 4%로 지난해 11월 조사 당시의 29%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낮다'는 응답률은 27%에서 56%로 상승했다.

한은 측은 "금융기관 복원력, 대외지급능력 등이 양호한 상태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과 이전에 비해 주요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분산했다는 것에 기인하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또 향후 3년간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안정성에 대한 신뢰도는 50%가 '높다'고 응답했다. 반면 '낮다'는 응답은 지난해 7%에서 6%로 줄어들어 전반적인 신뢰도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