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품은 우리금융, 금융그룹 3위 굳히기 돌입

 
 
기사공유
/사진=우리금융
우리은행·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이 롯데카드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우리은행을 자회사로 둔 우리금융지주는 전략적 투자자(SI)로 롯데카드의 계열사 편입도 노릴 수 있게 됐다.

롯데그룹은 21일 롯데카드 매각과 관련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로 변경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협상이 완료되면 MBK 컨소시엄은 MBK파트너스가 롯데카드 지분 60%, 우리은행이 지분 20%를 나눠 인수한다. 롯데그룹은 지분 20%를 보유, 3대 주주로 남는다.

지난 3일 롯데지주는 한앤컴퍼니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현행 금융회사지배구조법에 따르면 금융회사 대주주가 되려면 최근 5년간 금융 관련 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 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현재 KT 새노조는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과 조세범 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노조는 한앤코가 온라인 광고 대행사 '엔서치마케팅'을 KT 종속회사인 나스미디어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시가보다 높게 몸값을 측정했다고 주장한다. 이 과정에서 한상원 대표는 KT로부터 얻은 이익에 대한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우리금융지주는 롯데카드 20%의 지분을 인수하면서 업계 순위 재편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비은행 계열사 실적이 판가름하는 지주 순위 경쟁에서도 하나금융보다 우위에 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우리금융은 국제자산신탁 대주주 유재은 회장과 경영권 지분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MOU)도 교환해 부동산신탁사 인수도 눈앞에 뒀다. 또한 사모펀드(PEF) 웰투시인베스트먼트와 함께 아주캐피탈을 인수했고 우선매수청구권도 보유하고 있어 펀드 청산 시 캐피탈사와 저축은행도 추가로 그룹 내로 편입할 수 있다. 

여기에 롯데카드를 인수해 우리카드와 합병하면 우리금융은 금융그룹의 면모를 갖출 뿐만 아니라 신한금융그룹과 KB금융그룹에 이어 금융그룹 3위 자리를 굳히게 된다. 우리금융은 1분기 순이익이 5686억원으로 하나금융 5560억원을 앞섰다.

또 카드업계 하위권인 우리카드는 롯데카드와 함께 신한·삼성카드에 이은 업계 3위로 올라설 수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카드의 총자산은 9조9831억원으로 전업계 7개 카드사 중 6위다. 롯데카드(12조6527억원)를 인수하게 되면 총자산이 약 22조6358억원으로 불어나 KB국민카드(20조5074억원)를 앞지르고 삼성카드(23조47억원)와 2위 자리를 놓고 다투게 된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지난 19일 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과 홍콩에서 해외 투자자들을 만나고 있다. 해외 출장 중인 손 회장에게는 우선협상 대상자 변경 사실이 유선으로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금융은 손 회장이 귀국한 후 정식으로 롯데카드 인수와 관련해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이번 우선협상 대상자 변경과 관련해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은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매각 입찰 시 대주주 적격성 심사 절차를 거쳤고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향후 매각 과정에서 대주주에 변동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후 진행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09상승 2.4512:19 06/26
  • 코스닥 : 712.16상승 2.1412:19 06/26
  • 원달러 : 1158.60상승 2.412:19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2:19 06/26
  • 금 : 63.38하락 0.6412:19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