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시신서 '주저흔·방어흔' 발견… 사망 미스터리 열쇠?

 
 
기사공유
일가족 중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경찰이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시신에서 주저흔과 방어흔이 나오면서 죽음을 둘러싼 의문점들이 풀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21일 경찰은 "가장 A씨(51)의 시신에서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딸 C양(18)의 손 부위에는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 반면 어머니 B씨(48)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A씨와 어머니 B씨, 딸 C양이 안방에 나란히 누워 숨져있는 것을 아들 D군(15)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아들 D군은 "부모님이 자살한 것 같아요. 빨리 집으로 와주세요"라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몸에 자상을 입은 채 안방에 나란히 누운 상태로 발견됐으며 현장에서는 혈흔과 함께 흉기도 발견됐다. 외부 침입의 흔적은 없었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A씨의 시신에 난 상처의 훼손 정도가 심해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중이다.

또 경찰은 이들 부부가 평소 제2금융권에 진 대출 등 억대 채무 문제로 힘겨워했다는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구체적 채무내역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D군은 '과제를 하느라 새벽 늦은 시간에 잠들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도 모르고 깊이 잠들었는데 일어나보니 가족들이 모두 숨져 있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D군은 '전날밤 부모님과 누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신세한탄 등 비관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을 받은 D군은 현재 조부모의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이들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로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1하락 7.7418:01 06/14
  • 코스닥 : 722.25하락 4.4318:01 06/14
  • 원달러 : 1185.30상승 2.218:01 06/14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4
  • 금 : 59.90하락 0.3818:01 06/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