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총학생회 "2차 사고 발생 우려… 통행 금지"

 
 
기사공유
21일 오후 2시 8분 부산 금정구 부산대 동보미술관 건물 4~5층 벽면의 벽돌이 갑자기 무너져 쏟아져 아래에서 일하고 있던 환경미화원 A씨(68)가 벽돌 더미에 깔려 숨졌다. /사진=뉴시스

부산대학교에서 외벽 벽돌이 떨어져 아래에 있던 60대 환경미화원이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 총학생회는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전달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21일 오후 긴급 공지를 내고 "현재 미술관 외벽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2차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니 학생 여러분께서는 미술관 근처 통행을 삼가달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2시8분께 부산대 동보미술관 건물 4~5층 벽면의 벽돌이 갑자기 무너져 쏟아졌다. 이 사고로 건물 아래에 있던 환경미화원 A(68)씨가 벽돌 더미에 깔려 숨졌다.

경찰은 A씨가 청소를 하다 갑자기 떨어지는 미술관 외벽 적색 벽돌에 부딪혀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18:01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18:01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18:01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8:01 10/23
  • 금 : 58.95하락 0.43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