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SUV 열풍에 가세한 혼다 간판 '뉴 파일럿'

 
 
기사공유
혼다 뉴 파일럿. /사진=혼다코리아
대형SUV 열풍이 한반도를 뒤덮었다. 지금 계약해도 최소 6개월은 기다려야 하는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만 봐도 알 수 있다. 이제 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변하고 있다. 이에 자동차 브랜드들은 고객니즈를 충족하기 위한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 메르세데스-벤츠의 GLE(완전변경), 포드 익스플로러(완전변경), BMW X7 등이 줄줄이 대기 중인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앞서 혼다코리아는 좀더 발빠르게 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글로벌에서 이미 상품성을 입증받은 뉴 파일럿이 그 주인공이다.

혼다 파일럿은 2003년 첫 데뷔 이후 2009년 2세대 모델을 거쳐 2015년 3세대 모델로 진화했다. 최근 북미에서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될 정도로 글로벌에서의 입지가 상당하다. 가장 경쟁이 치열하다는 글로벌 SUV시장에서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매김한 혼다의 뉴 파일럿은 전 세대와 비교해 기본기가 좀더 탄탄해졌다. 혼다가 자랑하는 최첨단 주행안전기술인 ‘혼다 센싱’과 ‘차세대 에이스 바디’를 비롯해 쾌적한 공간 및 주행성능이 잘 조합된 덕분이다.

혼다 뉴 파일럿은 전 트림에 추돌 경감 제동 시스템(CMBS), 자동 감응식 정속주행장치(ACC),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도로 이탈 경감 시스템(RDM), 후측방 경보 시스템(BSI), 크로스 트래픽 모니터(CTM) 등이 포함된 혼다 센싱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또한 차세대 에이스 바디를 적용해 충돌 안전성을 개선했다. 이런 노력은 2018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되는 결실을 맺기도 했다.
혼다 뉴 파일럿, 3열 6대4 폴딩 시트. /사진=혼다코리아
혼다 뉴 파일럿이 글로벌 무대에서 주목받은 이유는 안전은 기본이고 대형SUV에 걸맞은 탁월한 공간활용성까지 갖췄기 때문이다. 2~3열 시트를 접을 경우 최대 2376ℓ의 적재공간을 확보해 여유로운 승차공간과 넉넉한 공간효율성을 제공한다. 특히 3열 시트 뒷공간에는 히든 카고와 톨 카고 모드로 변형 가능한 적재함 보드를 탑재해 효율성을 높였다. 기본적으로 3열 시트를 접지 않아도 80ℓ의 대형 아이스박스를 손쉽게 실을 정도로 넉넉하다.

가족들과 여행을 준비하다보면 충전기 등을 집에 두고 출발한 자신을 돌아보며 한숨을 내쉴 때가 많다. 하지만 혼다 뉴 파일럿이라면 문제가 없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 장치로 스마트폰이 방전되는 불상사를 막을 수 있다. 또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핸즈 프리 기능이 포함된 파워 테일게이트 등으로 경쾌하고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혼다 뉴 파일럿은 전통 대형SUV의 이미지를 강화한 역동적인 외관과 섬세한 내부 디자인도 매력 포인트다. 세련되고 강인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다이내믹 디자인의 스키드 플레이트 및 범퍼, 크롬 엑센트 디자인이 적용된 사이드 가니쉬, 20인치 알로이 휠 등이 강인한 SUV의 이미지를 선사한다.
혼다 뉴 파일럿, TFT 디지털 계기판. /사진=혼다코리아
내부는 탑승자의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설계로 더 넓고 고급스럽게 변했다. 시인성이 향상된 TFT 디지털 계기판과 8인치 안드로이드 기반 디스플레이 오디오 등의 배려도 돋보인다.

주행성능은 부드럽고 강력하다. 새롭게 추가된 전자식 버튼 타입의 9단 자동 변속기와 아이들 스탑 기능은 대형SUV는 웅장한 외관이 가져오는 ‘다소 거칠 것’이라는 편견을 지워준다. 뿐만 아니라 완전 독립식 서스펜션 구조로 정교한 댐핑과 스프링 탄성율을 가졌다.

이를 통해 수준급 핸들링과 스포티한 주행감을 제공하는 것. 전방의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 타입으로 뛰어난 코너링을, 후방은 멀티 링크 트레일링 암 리어 서스펜션으로 노면에서 올라오는 진동과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한다.

전장 5005㎜, 전폭 1995㎜, 전고 1795㎜, 축거 2820㎜의 웅장한 차체가 도로 위를 부드럽게 주행할 수 있는 이유다. 물론 큰 차체를 충분히 이끌 수 있는 강력함도 빠지지 않는다. 혼다 뉴 파일럿은 V6 3.5ℓ 직분사 i-VTEC 엔진을 기반으로 최고출력 284마력에 최대토크 36.2㎏·m의 성능을 발휘한다.

대형SUV 구매 시 꺼려지는 요인 중 하나인 주차 걱정도 혼다 뉴 파일럿이라면 필요 없다. 전방 코너 센터(2개)와 후방 센서(4개)로 차량 주위의 장애물을 감지하고 경고음과 내부 디스플레이 화면을 통해 운전자에게 상황을 알려주는 전후방 주차 센서 시스템이 탑재된 덕분이다.
혼다 뉴 파일럿,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사진=혼다코리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1하락 7.7418:01 06/14
  • 코스닥 : 722.25하락 4.4318:01 06/14
  • 원달러 : 1185.30상승 2.218:01 06/14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4
  • 금 : 59.90하락 0.3818:01 06/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