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사 "롯데카드 우선협상자 변경… 신용등급 영향 제한적"

 
 
기사공유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롯데카드를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가 바뀐 것과 관련해 21일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를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로 변경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나이스신평은 “롯데카드 경영권 변동 시 신용등급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인수자의 지원능력”이라며 “MBK파트너스로 대주주가 바뀌어도 한앤컴퍼니와 마찬가지로 사모펀드 특성상 계열의 지원 가능성을 반영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신평도 “지분을 60% 보유할 예정인 MBK파트너스가 한앤컴퍼니와 마찬가지로 재무적투자자(FI)인 사모펀드인 점, 전략적투자자(SI)인 우리은행의 예상 보유 지분은 20%에 불과하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나이스신평은 롯데카드의 장기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로 하향 조정했고 한신평은 롯데카드의 장기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올렸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