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울대 압수수색… '불법 동물실험' 이병천 교수 수사

 
 
기사공유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 수의대 동물병원 앞에서 카라를 비롯한 동물권단체 회원들이 '비윤리적 사역견 동물실험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동물권단체들은 "비윤리적 복제관련 연구와 사업 원천 취소 하고 서울대 이병천 교수 즉시 파면하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병천 서울대학교 수의대 교수의 불법 동물실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1일 오전 서울대 수의대와 대학본부의 연구윤리팀을 대상으로 동물보호법 위반에 대한 압수수색을 약 2시간 동안 벌였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사역견 실험 중 죽은 '메이'와 관련된 연구기록과 자료를 찾기 위해 진행됐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가 이 교수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받아 수사 중이다. 이 단체는 이병천 교수 연구팀이 체세포 복제기술을 활용해 탄생시킨 개 '메이'를 농축산물 검역탐지견으로 활용하다가 은퇴 후 서울대로 데려와 실험과정에서 학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현행 동물보호법 제24조에 따르면 장애인 보조견 등 사람이나 국가를 위해 사역하고 있거나 사역한 동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동물은 실험을 금지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서울대는 이병천 교수의 실험동물자원관리원장 직무를 정지함과 동시에 동물실험윤리위원회가 조사 중인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지시켰다.

이후 자체 조사에 나섰던 서울대 조사특별위원회는 지난 9일 이병천 교수에 대해 "수의학적으로 관리가 소홀했지만 동물 학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 교수는 자신의 팀 소속 사육사를 동물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면서 반격에 나섰다. 이 교수는 해당 사육사의 동물학대를 뒤늦게 알게 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역시 관악서에서 함께 수사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