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흉기 3점 발견… 지문이 없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

경기 의정부에서 발생한 일가족 사망 사건 현장에서 흉기 3점이 발견됐다.

의정부경찰서는 21일 현장에서 수거된 흉기는 모두 3점이라고 밝혔다. 다만 피 때문에 흉기의 지문이 남지 않아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는 3~4일 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건 초기 아버지 A씨(51)가 아내 B씨(48)와 딸 C양(18)을 흉기로 찌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현장에서 흉기 3점이 나오면서 처음에는 합의 후 각자 목숨을 끊으려 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경찰의 1차 부검소견에 따르면 가장 A씨의 시신에서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딸의 시신에서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 아내 B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숨진 3명 모두 목의 동맥 손상이 결정적 사인이라고 보고 있다. A씨와 B씨는 목에 절창(베인 상처)과 자창(찔린 상처)이 발견됐다. C양 역시 목의 자창이 결정적 사인이지만 가슴과 손에도 흉기에 찔리고 베인 상처가 발견됐다. 가슴과 손의 상처는 누군가 자신을 찌르는 걸 방어하다가 생긴 상처로 경찰은 보고 있다. 

앞서 전날(20일) 오전 11시30분 의정부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사람이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5)이 발견해 신고했다. 

아들 D군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전날 부부와 딸은 거주 중인 아파트 처분 문제를 두고 상의하면서 신세한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들의 채무 문제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또 숨진 가족이 제2금융권에 진 대출 등 억대 채무 문제로 힘겨워했다는 주변인 진술도 확보했다.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47상승 9.7411:30 06/18
  • 코스닥 : 721.59상승 2.4611:30 06/18
  • 원달러 : 1183.50하락 311:30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1:30 06/18
  • 금 : 60.74상승 0.8411:30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