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혜부터 양갱까지” ‘전통 주전부리’로 다양해

 
 
기사공유
예년보다 이르게 찾아온 더위에 식음료업계의 여름 신메뉴 출시 전쟁도 앞당겨졌다. 빙수, 아이스크림은 물론이고 여름 제철과일을 활용한 음료 신제품들이 연이어 출시되는 추세다.

수많은 제품 가운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건 다름아닌 우리나라 ‘전통 주전부리’를 활용한 식음료 제품이다. 더운 날씨에 복고와 아날로그 열풍이 더해져 식혜, 화채, 미숫가루 등 전통 음료부터 아이스크림으로 재 탄생한 양갱까지 전통 먹거리가 ‘더위 사냥 아이템’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

유난히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와 복고 열풍 맞바람을 타고 ‘익숙함’을 무기로 소비자 잡기에 나선 식음료업계 ‘전통 주전부리’ 제품을 소개한다.

◆ 설빙, 사발식혜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최근 한국 전통 디저트 음료의 대명사인 ‘사발식혜’를 출시했다. 일반 백미가 아닌 유기농 현미쌀로 만들어 더욱 구수하고 깊은 맛을 낸 것이 특징이며, 넉넉한 벤티 사이즈로 출시해 양과 질을 모두 만족시킨 제품이다.


시원하고 달콤한 매력의 ‘사발식혜’는 인절미토스트, 인절미소보로피자 등 고소한 인절미가 들어간 디저트 메뉴와 곁들이기 좋다. 설빙은 ‘사발식혜’ 출시를 통해 인절미, 호떡, 붕어빵 등 간식을 넘어 음료까지 한국 전통 메뉴를 확대하며 코리안 디저트 카페로서의 면모를 다지고 있다.

설빙 브랜드 관계자는 “우리 전통 음료인 식혜는 커피와 비교해 봐도 갈증과 더위를 날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메뉴”라며 “설빙의 대용량 사발식혜로 이른 더위를 시원하게 이겨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쥬씨, 밀키수박

‘화채’를 모티브로 한 메뉴를 내놓은 곳도 있다. 쥬씨는 2019년 수박주스 판매를 개시하며 복고풍 감성을 담은 화채 메뉴 ‘밀키수박’을 출시했다. 밀크 탄산음료와 수박, 우유로 맛을 내고, 수박을 포함해 3가지 과일을 넣어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쥬씨의 ‘밀키수박’은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재미있고 간편하게 수박 과일 화채를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쥬씨의 수박주스 라인이 작년 한해 총 800만 잔의 판매고를 올리며 매출 효자상품으로 등극한 만큼, 이번 신메뉴 ‘밀키수박’의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오가다, 주전부리

전통차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블렌딩티라는 차별화된 아이템과 탄탄한 교육 시스템, 본사 담당자의 체계적인 매장관리로 전국 150여 개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코리안 티 카페 오가다’는 주전부리 디저트로 고객층을 사로잡고 있다.

‘오가다’는 원산지가 증명된 국내 농산물과 특산물을 사용한 주스와 스무디, 그리고 트렌디한 한국식 디지트를 지속적으로 개발, 생산하고 있다. 설탕시럽 대신 특허 인증을 받은 무설탕 무색소 무방부제의 오가당을 사용한 디저트가 건강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하루견과 쿠키(Daily Nut Cookie)는 다섯가지 건강한 견과류와 우리밀로 만든 수제쿠키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