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인천 도심 아파트 위상… 청약시장 블루칩 부상

 
 
기사공유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인천 도심권 아파트들의 위상이 달라졌다. 도심권 재개발 사업의 활기와 함께 청약경쟁률이 높아지는 등 분위기가 반전된 것.

2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해 택지지구(송도·청라·영종·검단)를 제외한 인천 도심권 지역은 6239가구의 일반공급 물량에 4만9941건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지며 평균 8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96대1(4119가구 일반공급 8064건 접수)과 비교해 크게 높아진 경쟁률이다.

특히 인천 도심권은 2010~2016년까지 1순위 청약접수가 일반공급 물량에 못 미치는 미분양 지역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시장 분위기가 크게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올해도 도심권에서 공급된 1793가구의 일반공급 물량에 4591건의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되며 2.5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 1월 계양구 효성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가 5.32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불황속에서도 인천 도심권 아파트는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반면 올해 검단신도시가 위치한 당하동, 원당동 일대는 5430가구의 일반공급 물량에 4549건의 1순위 청약이 접수되며 미분양 물량이 쌓였다. 또 인근 계양구와 부천 대장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 여파로 가치가 크게 하락할 수도 있다는 비관론도 나온다.

도심권 지역은 매매가 시세 흐름도 상승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인천 도심지역으로 대표되는 부평구의 1년간 3.3㎡당 아파트 매매가 시세는 1.47%(941만→955만원)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인천 전체 평균 상승률인 1.19%(913만→924만원)보다 높은 상승률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천 부동산 시장을 견인했던 경제자유구역의 주택 공급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데다 수년 간 큰 매매가 상승이 이어져온 인천 택지지구에 대한 부담감에 도심권 아파트로 눈을 돌리는 모습”이라며 “여기에 인천 도심을 관통하는 GTX-B노선과 KTX 광명역 연장, 제2경인선 등의 철도교통망 개발호재들도 도심권 아파트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