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도 신입 10명 중 3명 조기퇴사… 4.6개월 만에 떠나

 
 
기사공유
/사진=사람인
사상 최악의 취업난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신입사원들이 입사 후 1년을 넘기지 못하고 조기퇴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사람인이 최근 1년간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416개사를 대상으로 ‘입사 1년 미만 신입사원 중 퇴사자 발생 여부’를 조사한 결과 74.8%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66.2%) 대비 8.6%p 증가한 수치다.

전체 입사자 대비 조기퇴사자의 비율은 3분의 1에 해당하는 평균 31.4%로 집계됐다. 이 역시 작년 평균 조기퇴사자 비율(26%)에 비해 5.4%p 늘어나 심각성을 더했다.

이들 조기퇴사자는 입사 후 평균 4.6개월을 근무하고 회사를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기퇴사자들의 54%는 3개월 이전에 퇴사하고 있었다.

조기퇴사자들이 회사에 밝힌 퇴사 사유는 ‘적성과 안 맞는 직무’가 59.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인관계 등 조직 부적응’(26.4%), ‘낮은 연봉’(23.8%), ‘담당 업무 불만족’(23.2%), ‘타사 합격’(15.8%), ‘높은 업무 강도’(13.2%), ‘적응 힘든 조직 문화’(12.2%)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기업들이 실제로 생각하는 신입사원의 퇴사 이유로는 ‘이상과 현실의 괴리’(39.5%, 복수응답)가 첫 번째였다. 계속해서 ‘책임감 낮음’(28.9%), ‘묻지마 지원 등 급한 취업’(28.6%), ‘인내심 부족’(27.3%), ‘직업의식 부족’(27%), ‘부족한 연봉과 복리후생’(26.4%), ‘조직 적응력 부족’(25.7%) 등으로, 퇴사의 원인이 사측보다는 신입사원 쪽에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조기퇴사자들로 인해 기업들이 입은 피해를 묻는 질문에는 ‘추가 채용으로 인한 시간 및 비용 손실’(77.2%,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기존 직원의 업무량 증가’(43.7%), ‘기존 직원의 사기 저하’(38.6%), ‘교육비용 손실’(35.4%), ‘업무 추진 차질’(34.7%),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실추’(24.1%) 등의 피해를 보고 있었다.

그렇다면 신입사원의 근속연수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먼저 전체 기업들의 신입사원 근속 연수는 평균 2.7년으로 집계돼 채 3년을 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응답 기업의 절반이 넘는 59.1%가 최근 2년간 신입사원의 평균 근속연수가 ‘짧아지는 추세’라고 답했다. 또 과거에 비해 요즘 2년간 조기퇴사하는 신입사원이 늘어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46.9%가 ‘그렇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이 생각하는 조기퇴사 신입사원 증가 원인은 ‘개인의 만족이 가장 중요해서’(62.6%, 복수응답)가 1위였다. 자기자신에게 집중하고 개성을 표출하는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들의 특징을 기업들도 일선 현장에서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평생직장 개념이 약해져서’(56.4%), ‘끈기·인내심이 부족해져서’(40.5%), ‘꿈을 쫓는 도전정신이 강해서’(11.8%), ‘경제·산업 성장률이 낮아져서’(8.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으로는 ‘복리후생 강화’(38.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초봉 인상 등 근무조건 개선’(34.9%), ‘선배 직원과 멘토링’(33.7%), ‘높은 인센티브 등 동기부여’(24.3%,), ‘적성에 따른 업무 재배치’(16.3%) 등이 있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