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대장암 투병, "하루 4갑씩 담배폈다"

 
 
기사공유
김승환 대장암. /사진=tvN 방송캡처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판정 전보다 건강해졌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애들 생각'에 김승환, 이지연 부부가 출연했다. 김승환은 "제가 장가를 늦게 갔다. 큰아들이 올해 6학년"이라면서 "어느덧 사춘기가 시작된 것 같다. 어디 밥 먹으러 가자고 하면 안 간다고 한다. 사진에 걔만 없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김승환, 이지연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승환의 보금자리는 천정이 높게 뚫려 있었고, 집안 곳곳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었다. 첫재 아들 김현, 둘째 딸 김한별은 인사를 전했다.

김승환은 1983년 연극으로 데뷔, 미혼에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김승환은 "그때는 담배도 4갑씩 피우고 술도 매일 마시고 그랬다. 지금은 술담배 안 하고 열심히 사니까 대장암 전보다 더 건강하다. 새 인생을 살게 된 기점이었다"고 말했다.

김승환은 투병 이후 아내를 만났고 44세에 소중한 첫 아이를 얻었다. 이지연은 큰아들에 대해 "12월생이고 남자아이들은 뭐든 느리잖나. 손이 많이 간다"고 말했다. 김승환은 또 큰아들에 대해 "잘 웃지도 않고 그랬다. 한 번 웃어줄 때마 다 감동이었다. 오래 있어주고 싶은데, 그런 부분으로는 바짝 챙겨주고 싶다. 매일 걱정이 된다. 걱정을 안 해야 하는데 현이를 생각하면 걱정이 앞선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승환 이지연 가족의 아침 식사 메뉴는 주꾸미 볶음, 찜닭이었다. 하지만 김승환은 함께 식사하지 않았다. 대신 김승환은 선식으로 아침을 대체했다.

김승환은 선식을 본격적으로 먹기 전에 영양제 먹방을 시작했다. 김승환의 약 섭취는 끝날 줄 몰랐다. VCR을 지켜보던 박미선은 김승환에게 "약을 몇 개 드신거냐"고 물었고, 김승환은 "36개를 먹었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박미선은 "(김승환이) 한 번 건강을 잃어본 적이 있으니까 그러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18:01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18:01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18:01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8:01 10/23
  • 금 : 58.95하락 0.43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