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꺼내든 '희토류'는 무엇인가?

 
 
기사공유
시진핑. /사진=로이터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중국이 미국으로의 희토류 수출 중단에 이어 이를 무기화한다는 우려가 불거졌다. 이에 희토류에 대한 누리꾼의 관심이 뜨겁다.

희토류는 희유금속 중 하나로 ‘희귀한 흙’이라는 뜻이다.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희토류는 화학 원소번호 57~71번에 속하는 15개 원소에 스칸듐·이트륨을 더한 17개 원소의 총칭으로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서도 잘 견디며 열을 잘 전달하는 특징을 가졌다. 또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인 성질도 있다.

아울러 소량으로도 기기의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에 액정표시장치(LCD), 발광다이오드(LED), 스마트폰, IT산업, 전자제품 등에 쓰이고 있다.

희토류가 무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는 일종의 전략자원이기 때문이다.

희토류가 매장돼 있는 곳은 한정적이고 분리와 정련, 합금화 과정이 어렵기 때문에 생산량이 많지 않다. 특히 중국이 대부분 희토류 생산량을 독점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일본과 중국 사이에서 영토 분쟁이 벌어졌을 때 중국은 일본에 희토류 수출 금지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고 일본의 사과로 영토 분쟁이 일단락되기도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2.18상승 11.4511:46 06/18
  • 코스닥 : 721.75상승 2.6211:46 06/18
  • 원달러 : 1184.10하락 2.411:46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1:46 06/18
  • 금 : 60.74상승 0.8411:46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