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시장에 부는 '구독경제' 열풍

 
 
기사공유

CJ ENM 오쇼핑부문이 국내 ‘구독경제’ 시장 확대에 발맞춰 TV홈쇼핑업계 최초로 생리대 정기배송 사업을 시작한다.


구독경제란 소비자가 매 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경제활동으로 크게 ▲정기배송 ▲스트리밍 ▲렌털로 나뉜다.


최근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등장하면서 국내에도 구독경제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는 가장 성공한 구독경제 모델로, 지난해 국내 이용자 수가 274% 증가했다. 현대자동차는 올 초 월 72만원에 현대차 3종을 바꿔 탈 수 있는 ‘현대 셀렉션’ 서비스를 선보였다.

TV홈쇼핑 시장에선 구독경제 모델 중 하나인 렌털 비중이 점점 커지는 추세다. 실제 올 1분기 CJ ENM오쇼핑부문의 렌털상품 편성횟수는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렌털상품 주문금액과 주문건수도 각각 15% 늘었다. 안마의자와 정수기 위주이던 렌털 상품군도 뷰티디바이스(뷰티·다이어트 기기), 대형브랜드가전(에어컨·냉장고·건조기), 음식물처리기, 러닝머신 등으로 다양해지는 추세다.


이에 CJ ENM 오쇼핑부문은 연내 CJmall에 정기배송 전용 사이트를 오픈해 정기결제를 자동화하는 동시에 정기배송 상품군도 확대해 고객 록인(Lock-in)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고객들의 구매 빅데이터를 분석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오는 23일 11시30분 TV홈쇼핑에서 에어퀸 생리대를 독점 판매하며 정기배송 서비스를 론칭한다. 단품 구매 시 총 3개월 분의 생리대 4종 세트(총 137개)를 7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정기배송 선택 시 6% 할인(판매가 7만500원)과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정기결제 2회차부터는 CJ ENM 오쇼핑부문 콜센터 직원과의 상담을 통해 필요한 구성으로 선택해 구입할 수 있다. 

에어퀸 생리대는 주로 폴리에틸렌(PE) 필름을 사용하는 방수층에 신소재인 ‘나노 멤브레인’을 적용해 기존 생리대보다 통기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나노 멤브레인이란 사람 머리카락의 500분의 1에 불과한 나노 섬유를 입체적으로 쌓아 그물망 구조로 만든 원단으로 일반 비닐 생리대보다 통기성이 높다. 피부에 닿는 생리대 표지층(커버)엔 국제 유기농 섬유 인증(OCS)을 받은 순면을 100% 사용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국내 소비 트렌드가 구독경제로 변화하는 점에 착안해 에어퀸 생리대 제조사인 레몬사 측에 정기배송 사업을 역으로 제안했다. 정기배송 사업에는 정기결제 시스템과 배송 인프라, CS 역량이 핵심인데, CJ ENM 오쇼핑부문은 TV홈쇼핑업계에서 유일하게 정기결제 시스템을 자체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자체 콜센터 상담직원 등을 활용해 결제·배송·CS를 동시에 책임질 예정이다.  

박세동 금융서비스사업팀 팀장은 “그동안 TV홈쇼핑에서 몇 달치 이용금액을 한 번에 선결제하는 방식의 정기배송 상품을 판매한 적은 있으나, TV홈쇼핑사가 매월 정기결제 시스템을 갖추고 구독 상품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선결제 방식의 경우, 고객이 상품이나 서비스에 만족하지 못하더라도 중도 취소나 반품이 어려웠는데 생리대 정기배송은 필요한 시기마다 필요한 만큼만 구매할 수 있어 쇼핑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42상승 4.9711:08 11/14
  • 코스닥 : 663.83상승 1.9811:08 11/14
  • 원달러 : 1170.20상승 2.411:08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1:08 11/14
  • 금 : 61.48하락 0.6811:08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