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노약자석 인증샷 "지금 아니면 언제?"

 
 
기사공유
이지애 노약자석.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둘째를 임신 중인 방송인 이지애가 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은 모습을 인증했다. 이지애는 오늘(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이 아니면 30년 후에나 앉을 수 있겠죠? 그래서 소중한 포도랑 투샷”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8개월 차인 지금이야 더이상 숨길 수 없지만 사실 대부분의 임신부들은 초기에 입덧이 심하기 때문에 외관으로는 티가 나지 않아도 그때가 더 힘들답니다. 이들이 좀더 잘 견딜 수 있도록 작은 배려 부탁드려요”라고 당부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지애는 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아 배를 손으로 감싸고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한편 이지애 아나운서는 지난 2010년 MBC 김정근 아나운서와 결혼해 2017년 1월 딸 서아 양을 낳았으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