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토지보상금 기대?… 수도권 경매 낙찰가율 '급등'

 
 
기사공유
/사진=김노향 기자
정부의 3기신도시 개발계획으로 수도권 토지시장이 들썩인다.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풀리고 각종 철도와 도로 개발도 예상돼 법원경매의 감정가 대비 낙찰가율이 치솟았다.

22일 법원경매정보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7일 기준 수도권의 토지경매 낙찰가율은 평균 80.00%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81.30%, 전국 평균은 69.90%로 1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지난달 수도권 낙찰가율은 평균 56.59%, 경기도는 58.11%를 나타내 한달 새 2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마장택지지구와 인접한 경기 이천시 마장면 회억리 일대 토지는 이달 낙찰가율이 312%를 기록했다. 중리택지지구 인근 이천 중리동은 낙찰가율 284%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 개발 호재가 있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맹리와 문촌리 일대 토지는 낙찰가율이 각각 193%, 189%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환동 일대 토지 낙찰가율은 117%였다. 3기신도시 3차지구 부천 대장지구가 가까운 인천 계양구 병방동 땅도 낙찰가율이 104%를 기록했다.

부동산정보업체 지존에 따르면 2021년까지 3년간 시중에 풀리는 토지보상금은 약 9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경매와 토지보상의 감정가 산정방식이 다르므로 투자 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