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봉 도용해명, "직원 실수"

 
 
기사공유
이상봉 도용해명.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직원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 A씨의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는 이상봉의 패션쇼가 열렸다. 당시 A씨는 이상봉의 제안으로 패션쇼에 본인의 디자인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A씨가 제공한 디자인은 체크무늬에 다양한 이미지가 그려졌다. 실제로 당시 패션쇼 여러 장면에 사용됐던 이 디자인을 볼 수가 있었다. A씨는 MBC와 인터뷰에서 “선배 디자이너고 우리나라에서 제일 유명하신 분이기 때문에 같이 하자고 이야기하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행사가 끝나고 5개월 뒤, A씨는 거래하는 공장에서 이상한 연락을 받았다. 이상봉의 회사가 의상 제작에 쓰일 원단 제작을 의뢰했는데, 패션쇼에 출품했던 A씨의 디자인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

MBC는 당시 공장에서 A씨에게 보낸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는 검은 체크무늬 배경에 꽃들이 그려져 있는 A씨의 디자인이 이상봉 회사가 의뢰한 디자인은 얼핏봐도 상당히 흡사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이상봉의 회사는 자신의 또 다른 디자인을 그대로 도용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봉 회사 측 관계자는 “죄송합니다. 저도 사실은 전화드리기 좀 그랬는데. 뭐 계속 위에서 시켰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듣고 A씨는 이상봉에게 직접 연락했다. 그러나 이상봉(사진 오른쪽)은 이번엔 디자인 도용이 ‘직원 실수’라는 답변을 했다.

MBC 취재진은 해명을 듣기 위해 이상봉에게 직접 연락을 했다. 이상봉은 “회사가 A씨의 디자인을 동의 없이 사용한 건 인정하지만 직원의 실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든 A씨를 만나 오해를 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이상봉에게 몇 달 전부터 문제를 제기했지만 묵묵부답이었고, 이제서야 계약서를 쓰자고 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힘없는 디자이너라고 무시하는 패션계 풍토가 원망스럽다”고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12상승 9.3911:34 06/18
  • 코스닥 : 721.39상승 2.2611:34 06/18
  • 원달러 : 1183.50하락 311:34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1:34 06/18
  • 금 : 60.74상승 0.8411:34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