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180만명 돌파, 오늘 마감엔 얼마?

 
 
기사공유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오늘(22일) 마감된다. 이에 정부와 청와대가 30일 내에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지난달 22일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이날 오전 9시 20분 현재 동의자 183만1655명을 기록 중이다.

청원은 이날 자정 마감된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나 담당 부처가 마감 후 30일 이내에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음달 20일까지는 한국당 해산 청원에 대한 답변이 이뤄져야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언제 답변을 하게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청원은 선거제도 개편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제기됐다.

청원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한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작성했다.

이어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본다"며 "정부에서도 그간 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 기록해 정당 해산을 청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이미 통합진보당 등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한국당을 해산시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지지자가 '맞불'을 놓는 차원에서 제기한 것으로 보이는 민주당 해산 요구 청원에는 현재까지 32만5677명이 참여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당해산청구'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지난달 29일 게시돼 오는 29일 마감된다. 이 청원 역시 30일 내에 동의자 20만명을 넘겨 청와대와 정부가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인은 "민주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선거법은 국회합의가 원칙인데 제1야당을 제쳐두고 공수처법을 함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지정해 국회에 물리적 충돌을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을 겁박해 이익을 도모하려하고 국가보안법 개정 운운하며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했으며 국민을 위한 정책은 내놓지 못하면서 야당이 하는 일은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며 "이미 통합진보당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어민주당을 해산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71상승 7.9818:03 06/18
  • 코스닥 : 714.86하락 4.2718:03 06/18
  • 원달러 : 1185.80하락 0.718:03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8:03 06/18
  • 금 : 60.74상승 0.8418:03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