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폭염 대응체제 9월30일까지 본격 가동

 
 
기사공유

수원시공원녹지사업소에 설치된 그린커튼 모습. / 사진제공=수원시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수원시가 본격적으로폭염 대응 체제를 가동한다.

수원시는 ▲폭염 대응 체계 확립 ▲저감시설 확충 ▲생활 밀착형 대책 확대 ▲피해 예방 강화 등을 추진전략으로 하는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9월30일까지 약 4개월 동안 폭염 대응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담당 부서와 각 구 보건소 담당자로 이뤄진 ‘폭염 대응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한다. TF팀은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실시간 피해 상황 파악하고, 경기도·중앙정부와 협조·동원체제를 구축한다.

지난해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었던 쿨링포그, 그늘막, 그린커튼 등 폭염저감시설도 못골시장을 비롯한 5개소로 확대한다. 쿨링포그는 미세한 물 입자를 특수 제작된 노즐을 통해 분사함으로써 주변 온도를 3~5℃가량 낮추고, 공기 중 먼지 발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또 시민들이 한여름 뜨거운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주요 도로 횡단보도 등 100여 곳에 그늘막을, 수원역 인근 도로에는 조롱박 등 덩굴식물로 만드는 녹색터널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공공청사 등에는 건물 외벽에 덩굴식물을 심어 실내 온도를 낮추는 그린커튼을 추가로 설치한다.

동 행정복지센터,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 480여 개소에서는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 각 시설 운영 시간에 누구나 무더위 쉼터를 찾아 쉴 수 있다.

시민 의견을 반영한 폭염 대응 방안도 마련한다. 최근 진행한 ‘폭염 대책 관련 아이디어 공모전’에서나온 시민 제안을 이달 말까지 검토해 적용 가능한 부분은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거리에서 생활하는 노숙인과 노숙인 자활 시설·임시 보호소 이용자를 위한 현장대응반을 구성하고, 피서 공간 등을 운영한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자활시설(4개소), 임시보호소(1개소), 119 구급대, 경찰 지구대, 협약 체결 의료기관 등으로 이뤄진 현장대응반은 노숙인 보호 체계·안전망을 구축하고, 노숙인에게 여름철 입소할 수 있는 시설을 안내한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수원역 ‘꿈터’ 임시보호소는 6월 1일~9월 30일 노숙인 피서 공간을 운영한다.
폭염 특보가 발령됐을 때 휴식 공간(냉방)과응급의약품, 식수 등 긴급 구호물품을 제공하고, 긴급 환자의 병원 이송을 돕는다.

또 노숙인 진료 시설로 지정한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4개구 보건소, 119구급대 등과 연계해 거리 노숙인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점검하는 등 폭염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대구시 등 주요 도시의 폭염 대책을 벤치마킹하고 시민 아이디어를 종합해 다양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체계적인 폭염 대처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말했다.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