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경영실태 평가… 내부통제 비중 확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금융당국의 증권사 등 금융투자회사에 대한 경영실태 평가 시 내부통제 비중이 확대된다.

2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금융투자회사에 대한 경영실태평가 시 부문별 비중을 조정하는 내용의 '금융투자업규정시행세칙' 개정안을 최근 사전예고했다. 증권사, 자산운용사, 선물회사, 신탁회사 등이 대상이다.

경영실태평가는 계량평가와 비계량평가로 구분되고 이 중 계량평가는 회사의 계량지표를 통해 자본적정성, 수익성, 유동성, 자산건전성 등 4개 부문을 평가한다.

비계량평가는 이 4개 항목에 더해 경영관리 부문까지 5개 부문에 걸쳐 평가가 이뤄진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비계량평가 항목 중 경영관리 부문 평가 비중이 현행 20%에서 40%로 상향 조정되며 내부통제 등이 핵심 사안이다.

비계량평가의 수익성, 유동성 부문 평가 비중은 각각 20%에서 10%로 하향 조정되고 자본적정성과 자산건전성은 각각 20%로 유지된다.

개정안은 다음달 23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7월초 경영실태 평가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경영실태평가 후 1~5등급을 받게 되며 평가 등급이 낮을 경우 적기시정조치 대상이 될 수 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