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2%대 청년맞춤형 전·월세 대출 나온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27일 청년층의 주거비용 경감을 위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이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서울 명동 소재 은행연합회에서 시중은행 및 주택금융공사와 함께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NH농협·국민·우리·신한·KEB하나·기업‧수협·대구·부산·경남·광주·전북은행과 카카오뱅크 등 13개 참여은행이 오는 27일부터 상품을 공급한다. 단 카카오뱅크의 경우 전산작업 등을 거쳐 오는 3분기 선보인다.

청년 맞춤형 대출 전·월세 프로그램은 월세 등 주거부담이 과중하고 소득확보에도 어려움이 있는 청년층의 주거부담 경감을 위해 준비한 상품이다. 소액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전·월세 대출의 저금리 전환지원 등 3종의 상품을 1조1000억원(전세대출 1조원, 월세대출 1000억원) 규모로 공급한다.

지원대상은 부부합산 기준, 연간 소득 7000만원 이하로서 만 19~34세에 해당되는 무주택 청년 가구로 기존 지원상품대비 소득요건을 완화했다. 대출 한도는 전·월세 보증금의 경우 7000만원 한도로 전세금의 90%까지 지원하며 월세자금은 월 50만원 이내에서 최대 1200만원을 제공한다. 대환자금의 경우 기존 대출의 용도별 한도만큼 전환 지원한다.

금리는 전·월세 보증금 2.8% 내외, 월세자금 2.6% 내외로 일반 전세대출 금리(약 3.5%) 보다 낮다. 청년이 소득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상환할 수 있도록 대출 후 중도상환 수수료는 면제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협약식에서 "청년의 사회진출이 쉽지 않고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번 상품이 청년층의 주거비용을 경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총 4만1000 청년가구가 주거비용을 경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좀더 많은 청년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은행과 주택금융공사에서는 출시 전까지 모든 사항을 꼼꼼히 점검해달라"며 "청년들이 몰라서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온라인 등 접점이 높은 온라인 웹페이지, 대중교통, 부동산 중개 서비스앱 등 중심의 적극적인 홍보와 차질없는 상품 공급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주택금융 분야에서 금융포용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다양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최 위원장은 "무주택 신혼부부, 다자녀가구 등 그간 금융권에서 충분히 배려하지 못한 계층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주택담보대출을 이용 중인 차주의 안정적 부채구조 개선을 위해 변동금리 주담대를 고정금리로 전환하는 정책모기지 상품을 공급하겠다"며 "주택담보대출 연체 차주의 주거상실 방지를 위한 매입형 채무조정, Sale & Leaseback 프로그램 등 다양한 재기지원 방안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