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 찾는 조지 전 미국 대통령… 경찰, 경호 비상체제 돌입

 
 
기사공유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봉하마을 방문을 앞두고 오늘(22일) 경찰이 경호 경비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퇴임 이후 전업 화가로 활동 중인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한 예정이다. 또 행사장에서 추도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식 행사를 마치고 떠날 때까지 공항과 봉하마을 주변 등 이동하는 동선을 따라 경력 590여명을 배치한다.

또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교통혼잡으로 인한 추모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찰은 행사장 주요 지점을 미리 점검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경찰은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교통사고를 비롯해 다양한 위험성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개인 차량을 이용하기보다는 대중교통이나 김해시가 운영하는 셔틀버스 등을 이용해 방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05상승 23.2114:21 10/22
  • 코스닥 : 660.09상승 10.9114:21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2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21 10/22
  • 금 : 59.38하락 0.3214:2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