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거래 전년 대비 24.4% 감소… 이유는?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2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오피스텔 거래량도 감소하는 모습이다.

22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전국 상업용 오피스텔 거래량은 전년 대비 24.4% 감소했다.

전년 대비 상업용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인천(-48.7%)이며 ▲광주 –43.3% ▲서울 –10.6% ▲경기가 –8%로 뒤를 이었다.

반면 전년 대비 상업용 오피스텔 거래량이 오른 지역도 있다. ▲울산은 전년 대비 71.6% 증가했고 대구는 27.3% 올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부동산시장 분위기가 침체된 가운데 오피스텔시장도 최근 초과 공급, 매매가 및 임대료 하락 등의 요소로 수익률이 떨어져 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오피스텔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현 시장에서 입지선정은 점점 더 중요해져 양극화 현상도 심화할 전망이다. 따라서 입지가 좋고, 차별화한 상품 구성을 갖춘 오피스텔이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