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조 규모 이라크 해수공급시설공사 수주

 
 
기사공유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현장전경.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총 24억5000만달러(약 2조9249억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공사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석유회사가 발주했으며 바스라 남부 유전의 원유 증산을 위해 유정에 주입할 하루 500만배럴 용량의 물 생산이 가능한 해수처리 플랜트 프로젝트다.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단독 수주한 초대형 공사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총 49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이라크 내 원유 생산량 증산과 동시에 재정확충과 경제 성장 기반 마련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