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역세권 개발’ 속도낼까… 서울시·코레일 사전협상 착수

 
 
기사공유
광운대역세권 마스터플랜 아이디어 공모 당선작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토지소유주인 코레일과 본격적인 사전협상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광운대역세권 물류시설 부지는 2009년 서울시가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제도’를 도입할 당시 협상대상지로 선정돼 2012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행했지만 사업 리스크 부담 등으로 두 차례 모두 유찰돼 사업추진이 더뎠다.

하지만 관계기관인 서울시·노원구·코레일이 지속적인 협의 및 지역구 의원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이해를 바탕으로 지난 2017년 6월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물꼬가 트여 본격적인 사업추진 협상에 들어갔다.

토지소유자인 코레일은 2017년 6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행해 2017년 11월 HDC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같은해 12월 사업 협약도 체결했다.

코레일의 사업제안서에는 지역 자족력을 강화하는 신경제 중심지 조성, 차별화한 정주환경 조성, 주변과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지역간 연계 등을 통해 서울 동북권의 새로운 거점도시를 육성하기 위한 복합개발 계획이 담겼다.

개발 계획에는 연면적 40만㎡(토지면적 14만9065㎡) 부지에 최고 49층의 업무, 숙박, 판매, 공동주택 등을 복합화하고 동서연결도로 설치, 문화 및 집회시설, 벤처 및 창업지원센터 건설 등이 담겼다.

서울시는 토지소유주인 코레일로부터 지난해 3월 광운대역세권 물류시설 부지에 대한 개발구상 및 사업제안서를 접수받은 이래 총 네 차례에 걸쳐 교통, 층수 등 주요 쟁점에 대한 검토·보완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대규모 복합단지의 효율적인 사전협상 진행을 위해 민간사업자 측에서 ‘광운대역세권 마스터플랜 아이디어 공모’도 시행했다.

제안서 내용의 주요 이슈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자 시행한 공모에는 총 4개팀의 국제 지명공모자가 참가해 경합을 벌였고 심사 결과 지난 14일 ‘GREEN URBAN RIBBON’이라는 콘셉트로 계획안을 낸 일본의 켄고 구마 작품이 선정됐다.

코레일은 공모 당선작을 기반으로 사업제안서를 수정·보완할 계획이며 서울시는 보완·제출된 제안에 대해 빠르면 오는 6월 1차 협상조정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협상조정협의회’를 통해 ▲교통 개선 ▲주변 통합연계 ▲지구 특화방안 ▲공공기여 부문을 중심으로 관련 부서 및 전문가들과 함께 적정성과 대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성창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을 통해 업무·상업시설 및 다양한 지역 활성화 시설이 복합된 랜드마크 조성 등 동북권의 신 경제거점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코레일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