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사업 착수… 후보지 6곳 선정

 
 
기사공유
전통시장 연계형 근린재생 희망지사업 대상지 현황.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마을과 시장을 연결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인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사업’에 착수한다. 서울시는 연내 시범 사업지 2곳을 선정해 2020년부터 사업을 본격 시작할 계획이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사업은 시장 내 공간의 물리적 시설개선과 시장 상인에 한정됐던 기존 시장 현대화사업 방식에서 탈피하는 것이 골자다.

주거지 내 쇠퇴한 전통시장을 도시재생의 중요한 공간적 요소로 보고 ‘시장 활성화’와 ‘주거지 재생’을 결합해 마을과 시장 간 연계를 강화하는 새로운 유형의 도시재생 사업이다.

서울시는 시범 사업의 후보지로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 6곳을 지난 15일 선정했다. 희망지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주민·상인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사전단계다.

서울시는 자치구로부터 희망지사업 대상 신청을 받아 심층 평가를 통해 6곳을 선정했다. 평가는 도시·건축 분야, 공동체·사회적 경제 분야, 인문·사회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맡았다.

서울시는 평가위원회가 ▲주민제안 사업의 적정성 ▲주민공동체 역량과 추진의지 ▲자치구 추진의지 ▲필요성 및 지속 가능성 등 추진 주체인 주민들의 관심과 추진의지 등에 평가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희망지사업 6곳은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성동구 용답상가시장 ▲화곡중앙골목시장 ▲수유동 장미원골목시장 ▲마포구 동진시장 ▲중랑구 사가정시장이다.

앞으로 6개 지역의 전통시장 상인과 배후 주거지 주민들은 마을과 시장이 상생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할 예정이며 서울시는 이런 활동을 토대로 시범 사업지 2곳을 연말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4.42상승 16.2511:42 10/16
  • 코스닥 : 652.06상승 5.2611:42 10/16
  • 원달러 : 1187.00상승 1.811:42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1:42 10/16
  • 금 : 59.42하락 0.6111:42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