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나이들면 정신 퇴락"vs 손학규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

 
 
기사공유
(왼쪽부터) 하태경 손학규 오신환. /사진=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신의 퇴진을 주장하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당직 임명 철회를 포함한 5개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하면서 퇴진파와 당권파가 다시 정면충돌했다.

손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임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애초 정기 최고위가 열리는 날이지만, 지난 20일 손 대표가 주요 당직 인선을 강행하자 이에 반발한 바른정당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소집을 요구하며 임시 최고위로 개최됐다.

손 대표는 자신이 소집 요구를 거부했다는 바른정당계의 주장에 "사실이 아니다. 당헌 당규는 소집 기한은 규정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의결을 요구한 5개 안건에 대해선 상정 거부를 선언했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2인(문병호·주승용)에 대한 임명철회 건'과 '정책위의장(채이배), 사무총장(임재훈) 임명철회 건', '당헌에 규정된 조항 유권해석 건'에 대해 "임명 철회건, 당헌 유권 해석 등은 법원에 소송이 제기된 것으로 안다. 저는 당내 정치적인 행위를 법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미리 말씀드린 바 있지만, 지금으로선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실익이 없는 안건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또 '4월3일 보선 당시 바른정책연구원 의뢰 여론조사 관련 자금유용과 관련된 당내특별조사위원회 설치 건'에 대해서는 "당내 독립기구인 당무감사위원회에 당무감사를 요구한 만큼 감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발언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위 설치 요구'에 대해서는 "이미 사실무근이라고 분명히 말씀드렸다. 우리 당이 타당 의원인 박지원 의원을 조사하는 것도 불가능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당무수행 거부"라며 강하게 반박하고 자리한 손 대표 측은 재반박하며 충돌했다.

하태경 의원은 "임시 최고위는 정기 없는 날에 소집하는게 맞다. 만약 불가피한 상황으로 시간을 변경하고자 할 때는 소집 요구한 최고위와 상의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라며 "대표로서 성실한 당무수행을 거부하고 있다고 규정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가 아니다. 한번 민주투사가 대통령 되면 독재하는 경우도 있고 한번 민주투사가 당대표가 되면 당독재할 때도 있다. 그만큼 민주주의는 지키기 어렵다.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다.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혁신을 못해 몰락한 정치인을 수없이 봤다"고 덧붙였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어제 오전 10시 긴급 최고위 개최를 요구했는데 손 대표는 오늘 아침 정기 회의 시간으로 변경했다. 임시가 정식 되는 건 있어도 정식이 임시되는 것은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가 사무총장에 임명한 임재훈 의원이 발언권을 얻어 재반박에 나섰다.

그는 "당규 최고위 권한 의안 규정에 보면 사무총장이 일괄 정리해 당대표가 상정한다고 돼 있다. 거꾸로 다시 이야기하면 상정을 안할 수도 있다. 당대표 권한이지 의무규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을 겨냥해 "손 대표 정책과 어떤 비전과 상황에 대해 신랄한 비판은 좋다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하 의원이 연세를 들어가면서, 이것은 어르신들 듣기엔 굉장히 불편한 발언이라 해서 유감을 표명한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비공개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하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 "우리 정치가 자꾸 각박해지고 있다"라며 "지켜야 할 예의도 있고 그러면서도 할 이야기하고 정정당당하게 비판할 것은 비판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4월3일 보선 당시 바른정책연구원 의뢰 여론조사 관련 자금 유용 논란'에 대해선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수사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내일 오전 10시에 재차 긴급 임시 최고위 소집을 요청할 것"이라며 "오늘 같이 꼼수로 하루 지나서 하고 안건 상정을 또 안하는 조짐들이 계속 보이면 최고위 동료 위원들과 상의해 자구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8:03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8:03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8:03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8:03 11/20
  • 금 : 61.86하락 0.9818:03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