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1540조원 '사상 최대'… 증가폭은 14년 만에 최저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1분기 가계부채가 1540조원을 돌파하며 최대 기록을 세웠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로 은행권 기타대출과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이 줄어들면서 가계부채의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은 14년 만에 4%대로 내려앉았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1분기중 가계신용 잔액은 83조8000억원 154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사용 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 가계부채를 의미한다. 

올해 1분기 중 가계신용은 3조3000억원 늘었다. 이 같은 증가액은 전 분기(22조8000억원)와 전년 동기(17조4000억원)에 비해 축소된 규모다. 1분기 증가폭 기준으로는 2013년 1분기(-9000억원) 이후 최소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올해 1분기 말 1451조9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1446조6000억원)보다 5조2000억원 늘었다. 예금은행은 5조7000억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3조1000억원 증가한 반면 비은행 예금취급 기관은 3조5000억원 감소했다.

이는 정부가 집단대출 규제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관리지표 도입 등으로 가계대출을 전방위적으로 옥죈 영향이 크다. 한은은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정책 지속과 주택매매거래 위축, 계절적 요인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21만3000호에서 올 1분기 14만5000호로 줄었다.

한편 판매신용은 1조9000억원 줄어든 88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신용카드 무이자 할부 서비스 축소 및 계절적 요인 등으로 여신전문기관 등이 줄면서 감소로 전환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08하락 0.710:18 06/20
  • 코스닥 : 724.60상승 6.8910:18 06/20
  • 원달러 : 1170.00하락 6.110:18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0:18 06/20
  • 금 : 61.22상승 1.310:18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