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이배 "손학규, 유승민 축출?… 중도 가치 지키려는 것"

 
 
기사공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머니투데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중도의 가치를 지키려는 것"이라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옹호하고 나섰다. 

채 의원은 21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손 대표를 향한 당내 비판 여론과 관련해 "안철수와 유승민의 조기 등판을 위해 손학규 대표를 흔들고 있는 것"이라며 "물론 우리 당의 가장 큰 자산인 두분이 적극적으로 총선에서 역할을 해주신다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총선을 인물로만 치르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채 의원은 "손 대표가 바른미래당이 추구해 온 가치들을 지키기 위해 중도 개혁 정당을 표방하고, 이후 안 전 대표가 복귀할 때 연착륙할 수 있도록 중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손 대표가 평화당 의원들을 당에 들여 유 의원을 축출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손 대표는 그런 일이 없다고 명확하게 말했다. 발언을 한 박 의원이 해명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당내 갈등에 대해선 "국민들은 불편하게 보실 수도 있겠지만 정치의 과정이고, 정당이 더 단단해지는 한 과정"이라며 "이런 과정을 통해서 바른미래당이 국민들로부터 더 인정받는 체제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손 대표 체제를 둘러싼 바른미래당의 갈등은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22일 손 대표는 자신의 퇴진을 주장하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당직 임명 철회 등 5개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했다.

이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가 아니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 혁신을 못해 몰락한 정치인을 수없이 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6.31상승 14.4614:47 06/27
  • 코스닥 : 702.20하락 7.1714:47 06/27
  • 원달러 : 1158.00상승 1.414:47 06/27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14:47 06/27
  • 금 : 64.29상승 0.9114:47 06/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