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더 나빠진다"… KDI, 경제성장률 2.6→2.4% 하향

 
 
기사공유
/사진=뉴스1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4%로 하향 조정했다. 정부 경제정책을 자문하는 국책연구기관도 올해 한국 경제의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이하인 2% 초반에 그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국내외 기관들이 줄줄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있어 경기가 더 나빠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KDI는 22일 발표한 ‘2019 상반기 경제전망’에서 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실질 국내총생산 증가율)을 전년동기 대비 각각 2.4%, 2.5%로 예상했다. 성장률이 잠재성장률(KDI 추산 2.6~2.7%)을 밑돌아, 2017년(3.1%), 2018년(2.7%)보다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는 정부측 전망보다 경제 상황을 어둡게 본 것이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올해 성장률을 2.6~2.7%, 한국은행은 2.5%로 전망했다. KDI도 작년 11월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을 2.6%로 내다봤다.

하지만 KDI는 올해 경제 지표가 당초 전망보다 악화하는 조짐을 보이자 이번에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지난 21일 올해 2.4%, 내년 2.5%로 기존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성장률 조정에는 투자·수출 악화 여파가 컸다. KDI에 따르면 2017년에 8.6%를 기록했던 설비·건설을 포함한 총고정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2018년(-2.2%), 2019년(-3.2%), 2020년(-0.2%) 3년 연속 감소세다. 상품수지 중 수출액 증감률은 2017년(13.4%), 2018년(7.8%)보다 낮아져 2019년 -6%, 2020년 2.3%에 그칠 전망이다.

각종 일자리 대책에도 고용 한파는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해 3.8%를 기록한 실업률은 올해 3.9%, 내년 3.8%로 전망돼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단기 공공일자리 증가 등으로 취업자 수는 올해 20만명 내외, 내년 10만명 중반으로 작년(9만7000명)보다 증가할 전망이다.

김현욱 KDI 경제전망실장은 “내수와 수출이 모두 위축되면서 전반적인 경기가 부진한 모습”이라며 “재정을 풀면서 금리 인하를 포함한 확장적 통화정책 기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 국제기구, 신용평가사, 연구기관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2% 초반으로 보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지난 3월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낮췄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2.5%에서 2.4%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IB들도 2% 초반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JP모건은 2.7%였던 성장률 전망치를 2.4%로 내렸고, 바클레이스와 호주ANZ도 각각 2.5%에서 2.2%로 조정했다. 일본 노무라증권(1.8%), 캐피털이코노믹스(1.8%), ING그룹(1.5%) 등은 아예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대로 대폭 낮춰 잡았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 중반 이상으로 전망한 곳은 한국 정부(2.6~2.7%), 한국은행(2.5%), 국제통화기금(IMF·2.6%) 등에 불과하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4.32상승 12.4715:32 06/27
  • 코스닥 : 698.21하락 11.1615:32 06/27
  • 원달러 : 1158.10상승 1.515:32 06/27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15:32 06/27
  • 금 : 64.29상승 0.9115:32 06/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