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모텔에 가둬놓고 폭행… 이유 들어보니 '황당'

 
 
기사공유
청주지방법원 깃발. /사진=뉴시스

말다툼을 하던 여자친구를 모텔에 가둬놓고 폭행한 20대가 법정구속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소병진)는 22일 감금치상 혐의로 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8일 오전 3시40분쯤 충북 보은군 보은읍의 한 모텔에서 여자친구 B씨(24)를 끌고 들어가 2시간 정도 가둔 뒤 옷을 강제로 벗게하고 머리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모텔에 가두기 직전 B씨의 휴대전화와 지갑을 뺏은 혐의도 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전치 2주간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이날 인근 술집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중 B씨의 돈으로 술값을 지불하려다 B씨가 거절하자 홧김에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범행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피해자도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상해 정도가 그리 중하지 않은 점과 피고인 스스로 범행 직후 경찰에 신고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