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리 “슈퍼스타 레너드, 그가 앞으로도 승리 가져올 것”

 
 
기사공유
토론토 랩터스의 가드 카일 라우리가 팀 동료 카와이 레너드(오른쪽)을 칭찬했다. /사진=로이터

토론토 랩터스가 안방에서 2연승을 거두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벤치 자원들과 함께 이날 좋은 활약을 펼쳤던 카일 라우리는 팀의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를 향해 극찬을 남겼다.

토론토는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동부컨퍼런스 파이널 4차전에서 밀워키 벅스에 120-102 대승을 거뒀다. 지난 3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가까스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토론토는 이날 시종일관 밀워키에 앞서며 시리즈 스코어를 2-2로 맞췄다.

이날 토론토에게 승리 이상의 큰 수확은 벤치 자원들의 활약이다. ‘더블더블’을 기록한 서지 이바카(17득점 13리바운드)를 포함해 노먼 포웰(18득점)과 프레드 밴블릿(13득점 6어시스트)이 총 48득점을 합작하면서 레너드의 부담을 줄였다.

그동안 토론토는 지나치게 레너드에 의존했다. 공·수 모두에서 지대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레너드는 지난 컨퍼런스 파이널 3경기 동안 평균 32.7득점을 올리며 평균 44.1분을 소화했다. 2차 연장까지 진행된 3차전에서는 무려 52분이나 뛰었다. 같은 기간 토론토 벤치 자원들은 레너드 한 명의 득점 기록보다 더 적은 평균 26.0점에 그치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번 4차전에서는 레너드가 19점에 그쳤음에도 불구하고 모처럼 벤치가 활약하면서 승리를 따냈다. 레너드를 아끼면서 거둔 최상의 결과다. 컨퍼런스 파이널 1차전 외에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던 주전 가드 라우리가 25득점을 올리며 활약한 점도 고무적이다.

이러한 가운데 라우리는 레너드의 활약상을 강조했다. 같은날 ‘ESPN’에 따르면 라우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것이 ‘레너드 효과’다. 슈퍼스타인 레너드는 앞으로도 우리에게 더 많은 승리를 가져올 것이다”며 그를 추켜세웠다.

밀워키의 야니스 아테토쿤보도 “토론토의 벤치 선수들의 득점을 감수하더라도 우리는 계속해서 레너드를 공격적으로 막아내야 한다. 다른 선수들이 슛을 쏘게끔 우리의 일을 지속해야 한다”면서 상대팀의 에이스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0.13하락 1.5110:17 06/26
  • 코스닥 : 712.26상승 2.2410:17 06/26
  • 원달러 : 1158.90상승 2.710:17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0:17 06/26
  • 금 : 63.38하락 0.6410:17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