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한국 도착, 노무현 10주기 참석한다… "그는 내친구"

 
 
기사공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취재진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들부시'로 불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한국을 방문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40분쯤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운동화를 신고 간편한 복장으로 모습을 드러낸 부시 전 대통령은 차량에 오르기 전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내 친구(my friend)"라고 짧게 언급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오는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그는 추도사를 한뒤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앞서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12월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 측의 의사를 접한 뒤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사진을 포함해 14장의 사진을 전달한 바 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해 놓은 의제가 있거나 어떤 사안을 결정하기 위한 목표를 갖고 만나는 것은 아니다"면서 "각국의 상황과 그동안의 경험들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임기(2003년2월~2008년1월) 내내 미국 대통령이었으며 두 사람은 8차례 한미정상회담을 포함, 10차례 만난 인연이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2010년 발표한 자신의 회고록 '결정의 순간'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몇 가지 주요 현안과 관련해 그가 보여준 리더십을 높이 평가했다. 이라크의 민주주의 정착을 돕기 위해 한국군을 파병한 결정과 한미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한 일 등이 거기에 포함된다"며 "2009년 그의 갑작스런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힌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