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채무액 4억여원으로 파산위기… 재학생 "학교 살려달라"

 
 
기사공유
경기도 용인시 명지대학교 자연캠퍼스 차세대과학관 뒤 벚꽃길. /사진=뉴시스

명지대학교 재단이 파산조정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져 학생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2일 한 언론매체는 명지재단 측이 약 4억원의 체무액을 제때 해결하지 않아 위기에 봉착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명지재단은 명지대(일반/전문)와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5개의 교육시설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권 소재의 명지대는 지난 2013년도 기준 500대 대기업 대표 배출 순위서 전국 9위에 꼽히기도 했던 바 있다.

현재 교육기관서 파산조정 검토 중이나 인수 등의 해결방안이 없을 시 명지대와 계열 학교들은 문을 닫아야한다. 이에 재학생들은 큰 충격을 자아내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비하하거나 막말을 쏟는 이들과 설전을 다투기에 이르렀다.

이들 중 일부는 "처음 들어본다. 지잡대 수준아니냐"라며 조롱하고 "비슷한 곳으로 편입하겠네"라고 비난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학교를 살려달라. 우리의 모교다. 수준을 따지며 비난하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58상승 4.813:49 06/20
  • 코스닥 : 725.74상승 8.0313:49 06/20
  • 원달러 : 1165.80하락 10.313:49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3:49 06/20
  • 금 : 61.22상승 1.313:49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