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분노, "내가 떠먹여줘야 하냐"

 
 
기사공유
백종원 분노. /사진=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백종원이 장사의 기본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여수 꿈뜨락몰 사장님들에게 분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님들의 가게를 하나하나 방문에 2주간의 시간동안 얼마나 숙제를 해결했는지를 살펴봤다.

수제 닭꼬치를 새 메뉴로 내놓은 닭꼬치집에는 “많은 과정에 비해 차이가 없다”며 “수제 닭꼬치가 상품성이 있냐”고 날카롭게 지적했고, 돈까스집 메뉴에 대해서는 ‘해물가스’에 대한 아쉬움을 말하며 ‘삼치 삼합가스’로 방향을 잡아줬다. ‘문어전문점’을 하고 싶다는 라면집 사장님과는 “문어라면을 먼저 만들어 손님들 반응을 보자”고 제안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직접 자신의 비법을 전수해주기도 했다. 2주 동안 ‘버거 투어’까지 했지만 특별한 결과물을 내놓지 않은 버거집 사장님에게는 “생존이 걸린 문제”라면서도 직접 그 차이를 느끼도록 패티를 만들며 설명해줬고, 다코야끼에서 만두집으로 변경한 사장님에게는 만두피에 대한 것을 자세히 알려주며 자신감을 키웠다. 극찬을 받은 집도 있었다. 양식집은 여수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개발해 관자를 활용한 토마토 파스타, 정어리를 활용한 오일 파스타, 쑥을 활용한 크림 파스타 등을 선보여 백종원의 칭찬을 받았다.

하지만 문제는 그 이후였다. 백종원의 신메뉴 점검을 받은 후, 꿈뜨락몰 식당들은 장사에 돌입해야했지만 버거집과 라면집 사장님은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돌연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돌발상황에 백종원이 출동했고, 백종원은 “여기는 장사할 준비가 거의 안 되어있고, 너무 안일하다”며 “설령 잘못된 판단으로 가고 있더라도 손님들에게 평가받아보고 공부 해보자는 건데 뭘 연구하겠다는 거냐”고 일갈했다. 급기야 버거집, 만두집, 라면집 사장님에게는 "하기 싫으면 그만둬라. 내가 떠먹여 줘야 하나“라며 자리를 떠났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2.61상승 6.2810:39 06/25
  • 코스닥 : 715.24하락 2.4510:39 06/25
  • 원달러 : 1153.80하락 2.710:39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0:39 06/25
  • 금 : 64.02하락 0.210:39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